[어닝 16·1Q]LG하우시스, 반등 기회 잡았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