\'절치부심\' 현대차, 중국형 모델로 시장 재건 나선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