유진투자증권, ‘없는 셈 친지’ 오랜 스톡옵션