롯데케미칼, 삼성 화학사 새 식구로 맞았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