등 떠밀려 사과한 옥시 \'의문점에 대해선 여전히 모르쇠\'