최창원 부회장, SK건설 지분 전량 처분