마지막 LG 창업주 세대, 영면에 들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