삼성전자, 차세대 DDR4 시대 개막