NCR 꼴찌…한화투자증권 ‘소방수’ 여승주에 실리는 힘