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단독]유병진 파세코 회장, 지분 전량 증여한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