삼성·LG, 미래 디스플레이 기술 뽐낸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