미래부, 롯데홈쇼핑 소명 고려치 않은 이유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