조석래 회장의 꿈, 효성기술원이 이루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