상장기업들 `빚 갚을 능력` 개선