웃는 쌍용차, 우는 한국GM·르노삼성