준공후 미분양 1만5천, 전세시장 단비될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