삼성·LG, 글로벌 가전전쟁 최후 승자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