中 외자기업 떠난자리 `국영기업 역할론` 고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