규제기관이 변했다?..선방한 LGU+