초유의 감찰 지시..채동욱, 즉각 사의표명