우리은행 매각 채비 분주, 그러나 먼 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