독과점 논란 네이버, 협력조직으로 실타래 푼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