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총수 청문회]최태원 “출연금, 대가성 없었다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