한동안 잘나가던 저축은행, 내년엔 가시밭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