국내기업, 국내보다 해외투자에 집중