삼성전자, 스마트폰 성능 논란 없앤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