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어닝 2016]아모레, 신기록 세우고도 울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