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외환위기 이후 가장 어렵다”..1Q 수주액 35%↓