GS그룹, ‘九’자 돌림 2세 시대 저물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