신한금융, 미완의 후계구도...경쟁은 여전히 \'진행형\'