CJ프레시웨이, 덩치 커졌지만 실속 없어