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어닝 2016]신한BNP자산운용, 끝 모를 내리막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