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비즈人워치]3세경영 개막, 조원태 사장의 \'通\'