S&T, ‘실세 사위’ 지주사 대표 꿰찼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