삼성전자, 사드 후폭풍 헤치고 200만원 시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