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제 코가 석자’ 세아E&T...자회사 자금 대느라 비지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