효성, 진흥기업 보며 10년째 “후~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