또다른 유리천장? 큰집 둔 증권 CEO의 비애