르노삼성, SM6 안전 문제 털고 간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