연 3억원 소득자도 보금자리주택 ‘꿀꺽’