오너 부재…‘지주회사 삼성’ 추진동력 잃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