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양치기 소년’ 대우조선의 뻘쭘한 다짐…“흑자전환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