SK텔레콤 5G서비스, 야구장으로 옮겨간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