박진수 부회장 \"中 빈 자리 다변화로 돌파\"