①한화 김승연 회장, 태경화성 지분 100% 확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