비과세 해외주식형펀드, 잘나가는 이유 있었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