간만에 불거진 대북리스크…이번엔 다를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