남양유업, \'1964 경영\' 나선 속내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