만도, 감사위원 ‘퇴짜’ 뒷수습