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어닝 17·1Q]KB자산운용, 대체투자로 선방